전국건설노동조합 광주전남건설지부, 민간공원 특례사업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촉구

사회
전국건설노동조합 광주전남건설지부, 민간공원 특례사업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촉구
-건설현장 법규정 준수 여부 철저히 단속해야-
-철저한 단속으로 부실시공과 대형참사 막아야-
  • 입력 : 2024. 06.11(화) 17:52
  • 권영웅 기자
전국건설노동조합 광주전남건설지부는 6월 11일 일곡공원 위파크 현장 앞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전국건설노동조합 광주전남건설지부는 6월 11일 일곡공원 위파크 현장 앞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광주광역시가 추진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주거환경 개선 및 시민공원 재정비를 위해 9개 민간공원, 10개 지구를 건설사에 기부채납의 방식으로 불하하여 진행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가 10조 원에 다다를 것으로 추정되고, 광주광역시 예산도 5,000억 원이 투입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사업이다.

광주전남건설지부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광주광역시민의 자산인 공원부지와 수천억 원의 혈세를 투입하여 진행하는 사업인 만큼 지역민 고용창출과 그를 통한 지역경기 활성에 기여하는 사업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광주광역시가 지역건설산업활성화촉진조례에 8조 1항에 따라, 지역민 건설노동자들이 우선 고용될 수 있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지역민 우선 고용이 건설노동자들의 억지 주장이 아니라, 광주광역시 조례에 근거한 정당한 요구임을 강조했다.

광주전남건설지부는 "미숙련 외국인력의 저임금, 초고강도 노동으로 빨리빨리 시공을 밀어부치는 현장에서 책임시공, 안전시공이 진행될리 만무히다"며 "일곡공원 위파크 현장에서 건설현장 법규정 준수 여부를 철저히 단속하여 부실시공과 대형참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간공원특례사업 현장인 일곡공원 위파크 현장에서 법과 규정, 공익은 안중에도 없고 막대한 이윤 창출에만 혈안이 된, 라인건설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광주광역시에 "라인건설에 대한 민간공원 특례사업 참여 적정성 여부부터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일곡공원 위파크 공사 및 공원 재정비 사업이 광주광역시민들의 공익에 부합하는 <정의로운>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돤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광주전남건설지부는 5월 28일부터 10일째 일곡공원 위파크 현장에서 불법고용 퇴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 중이다.
권영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