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상이 묻고 다산이 꿈꾸다' 뮤지컬 공연

22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강진 사의재 저잣거리 야외공연장

이연화 | 기사입력 2020/05/20 [08: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황상이 묻고 다산이 꿈꾸다' 뮤지컬 공연
22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강진 사의재 저잣거리 야외공연장
이연화 기사입력  2020/05/20 [08: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상이 묻고 다산이 꿈꾸다 포스터



극단 '청자'의 새로운 공연 '황상이 묻고 다산이 꿈꾸다'가 무대에 오른다.

 

공연은 22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7시30분 강진군 강진읍 사의재 저잣거리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9월 말까지 총 16회에 걸쳐 진행된다.

 

공연은 강진으로 유배 온 다산 정약용 선생과 제자 황상의 이야기다.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아는 총명함에 다산이 제자들 가운데 가장 아끼고 사랑했으나 과거를 볼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던 중인(中人) 신분의 황상은 현실에 굴하지 않고 인생의 길을 밝혀준 스승 다산과 더불어 끊임없이 배움과 학문에 정진해 나간다.

 

임재필 극단 청자 대표는 "다산 선생은 실학사상을 집대성해 준 인물이며 그의 제자 황상 역시 조선 시문학의 결정체를 이곳 강진 정수사 아래 일속산방에서 이뤄낸 인물"이라며 "우리의 삶에 왜 시와 시인, 문학이 필요한지 두 남자의 운명 같은 만남을 통해 말해보고자 이 작품을 쓰고 연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상이 묻고 다산이 꿈꾸다' 공연은 음악과 춤으로 극을 풀어간다. 공연 전체가 창작곡인 라이브 퓨전 국악과 노래, 창작 대본으로 진행된다.

 

다산 역할을 맡은 배우 고일석 씨는 "강진의 젊은 작가와 작곡가, 군민 배우들이 야심차게 준비한 창작물"이라고 말했다.

 

한편, 극단 청자는 2017년 1월 강진군 칠량면 귀농사관학교에서 출발한 강진군의 지역 극단이다. 올해 8월에는 이승우 작가의 소설‘샘섬’을 원작으로 한 '바다 밑 붉은 산'이라는 정기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한가위 반기는 황금 들판
1/20